“與도 과거 임기 한 달 된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채이배 국민의당 의원은 29일 “새누리당이 한나라당 시절 임기가 한 달 된 장관에도 해임건의안을 제출한 적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새누리당이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과 관련, 취임 직후 해임을 요구하는 건 야권의 정치공세라고 주장하는 데에 따른 반론이다.

29일 채 의원이 국회사무처로부터 제출받은 역대 해임건의안 자료에 따르면, 새누리당 전신인 한나라당은 2001년 4월 이근식 행정자치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제출하면서 장관 취임 전 공무원연금관리공단 이사장의 직무를 해임건의 주요 사유로 적시했다. 그러면서 3월 임명된 이 장관이 직무를 시작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시점에 이를 제출했다. 


또 한나라당은 1999년 10월 박지원 당시 문화관광부 장관 해임건의안으로 청와대 공보수석 당시 행위를 주요 사유로 적시했고, 임동원 통일부장관의 해임건의안은 전임 국정원장 재임 시절 행위를 주요 사유로 들었다. 채 의원은 “장관직무와 관련 없는 사유를 주요 사유로 적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새누리당도 취임 전 직무능력을 문제 삼아 임명 한 달밖에 안 된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제출한 사례가 있다. 국회 의사일정 보이콧의 논리는 근거가 없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