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인, “동영상 유출 루머…현재 소송 중”

[헤럴드경제] 가수 가인이 최근 불거진 ‘19금 동영상’ 루머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가인은 지난 2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그 일이 터졌을 때 파리에 가는 길이었다. 비행기에서 내렸을 때 핸드폰을 확인하는데 다들 걱정하는 내용이었다”며 “내 주변 누군가가 무슨 일을 당한 줄 알고 다리가 풀렸다. 확인을 눌렀는데 동영상이 와 있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누가 봐도 악의적으로 편집된 동영상이었다. 오히려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제는 괜찮다. 많은 분이 오해를 할 수는 있다. 다만 보도 과정에서 사실 확인 절차가 부실했다”고 했다.

[사진=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이를 듣던 김구라가 ‘사건이 어떻게 진행 중인가?’라고 묻자 가인은 “소송 중이다. 배상액을 많이 받아서 기부하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지난 4월 사생활 동영상이 유출됐다는 악성루머에 휩싸인 가인은 최초 유포자 및 최초 보도 매체를 상대로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힌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