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오피스텔서 눈썹 등 불법 미용시술…19명 형사입건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강남구 일대에서 오피스텔을 중심으로 눈썹ㆍ아이라인 반영구화장 등 불법 미용행위 시술자들이 대거 적발됐다.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지난 2개월간 불법 미용행위에 대해 특별기획단속을 펼침 결과, 눈썹ㆍ아이라인 반영구화장 불법 시술자 등 총 19명을 형사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강남구 일대 오피스텔을 중심으로 불법 미용업소가 날로 증가하고 있어 지역주민 피해예방을 위한 선제적 대응으로 강남구청 도시선진화담당관 소속 특별사법경찰과 민간 위생감시원이 합동단속했다.

이번 단속 테마는 무신고 미용업소 운영, 불법 의료행위, 미용업소에서 의료기기 사용 등 불법 미용행위 였다.


적발된 업소는 관할구청에 영업신고 없이 왁싱, 피부관리, 속눈썹 연장 등을 해 온 무신고 미용업소 13개소, 의료행위로 미용업소에서는 금지된 눈썹, 아이라인, 입술 등 반영구화장 불법시술 업소 3개소, 미용업소에서 사용이 금지된 고주파 자극기 등 의료기기를 피부관리에 사용한 3개소로 총 19개소이다.

도곡동 A업소는 유명 고급 주상복합아파트 옆 오피스텔에서 부유층 손님들을 상대로 4년간이나 무신고로 속눈썹 연장 등 불법 미용행위를 해오다 이번에 적발됐다.

선릉역 인근 오피스텔 내 3개 미용업소는 작년에 타 수사기관에 무신고 미용업소 운영으로 적발되어 벌금까지 납부하고서도 계속해서 배짱으로 왁싱, 네일아트 등 불법 영업 중에 있어 수사관들을 놀라게 했다.

대치동 B업소는 반영구화장 시술 등 불법 의료행위를 하면서도 인터넷 블로그를 통해 업소내부 사진과 시술 장면 등을 체험수기를 이용하여 버젓이 홍보하고 있었으며,

구는 적발된 불법 미용업소 영업주를 모두 공중위생관리법 위반으로 형사입건했다. 의료기기를 사용한 미용업소에 대해서는 해당부서에 영업정지 행정처분도 의뢰했다.

강남구 관계자는 “불법 시술로 흉터가 남고 심하게는 피부 괴사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이러한 피해에 대해 보상받기도 어렵다”며 단지 저렴하다는 이유로 이런 불법 미용업소를 찾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