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7 10월 1일 국내시장 복귀

-교환 10월1일부터 전국 160여개 삼성 디지털플라자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 삼성전자는 10월 1일 갤럭시노트7 판매를 재개한다고 29일 밝혔다. 배터리 결함논란으로 인한 리콜사태로 판매를 중단한지 한달 여만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신제품의 배터리 아이콘 크기를 전보다 30% 확대했다. 색상을 하얀색에서 녹색으로 바꿨다. 제품 상자 측면에 ‘■’ 표시를 추가해 신제품임을 쉽게 식별할수 있게 했다.


갤럭시노트7 출고가는 98만 8900원 그대로다. 공시지원금도 당분간 변동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음달초에는 블랙 오닉스 색상의 모델을 추가 출시할 예정이다. 현재 시장에 출시된 색상은 블루 코랄, 골드 플래티넘, 실버 티타늄 3가지다.

삼성전자는 갤노트7 판매 재개에 맞춰 새로운 TV 광고도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한동안 중단했던 기존 TV 광고를 28일 다시 방송하기 시작했다.

삼성전자는 10월 한 달 동안 갤럭시노트7 구매자에게는 액정수리비용 50% 지원, 10만원 상당의 삼성페이몰 쿠폰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지난 8월 갤럭시노트7을 예약 구매한 소비자들의 사은품 수령을 위한 개통 기한은 10월 15일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리콜 비율을 판매 재개 전까지 80%이상으로 높일 계획이다. 10월 1일부터는 전국 160여곳의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내 디지털프라자에서만 제품을 교환해준다.

권도경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