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계 “현대차 파업손실 눈덩이…정부, 긴급조정권 발동해야”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경제계가 현대자동차 등 완성차 업계의 지속되는 파업 중단을 위한 정부의 긴급조정권 발동 등 대책마련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나섰다.

김영배 한국경영자총협회 상임부회장은 29일 열린 경총포럼 인사말을 통해 “최근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이 현대차 파업의 조속한 마무리를 위해 법과 제도에 마련된 모든 방안 강구하겠다고 밝힌 만큼, 정부는 조속히 긴급조정권을 발동해 파업을 마무리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김 부회장은 “매년 습관적으로 반복되는 강성노조의 파업으로 인한 폐해를 막기 위해서는 전 세계적으로 거의 유일하게 금지되어 있는 쟁의행위시 대체근로를 허용해 노사관계 선진화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김 부회장은 평균 연봉 9600만원에 이르는 현대차 노조의 추가적인 임금인상 요구를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현대차 근로자들은 강경 노선의 노조가 타결한 합의안도 부결시키는 등 이기주의적 행태의 극단을 보이고 있다”며 “이제 국가와 시장이 인내할 수 있는 한계를 넘어선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율이 지난해 14.5%로 도요타 등 일본 차 업체에 두배가 넘는다”며 “올해만 22차례 파업으로 2

한편, 김 부회장은 이날 공공부분 노동계의 성과연봉제 반대 릴레이 총파업에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김 부회장은 “성과연봉제는 업무 성과에 맞는 보수를 지급함으로써 임금체계의 공정성과 고용안정성을 강화하자는 것이지 근로자들을 쉽게 해고하자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번 파업은 목적의 정당성도 없을 뿐더러 높은 고용안정을 누리고 있는 근로소득 상위 10%에 속하는 귀족노조의 ‘철밥통 지키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