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파행 해법은] 국회의장 공관 기습한 與 “丁의장 불통 일관…투쟁 지속”

[사진=새누리당 재선의원들이 29일 아침 일찍 서울 용산구 국회의장 공관을 찾아 정세균 국회의장을 면담하려 했으나 정 의장이 외부일정 때문에 이미 공관을 나선 뒤라 면담이 무산됐다. 면담에 실패한 새누리당 의원들이 공관 앞에서 공관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재선의원 10여명 기습방문…면담은 불발

여야의 대치정국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집권 여당 소속 의원들과 입법부 수장의 만남이 좀처럼 이뤄지지 않고 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타협 없이 쫓고 쫓기기만 하는 양측의 모습이 우리 국회의 민낯을 드러낸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기선ㆍ김명연ㆍ김상훈ㆍ박대출ㆍ박덕흠ㆍ박맹우ㆍ박인숙 ㆍ오신환ㆍ이완영ㆍ이채익 등 새누리당 재선의원 10여명(이상 가나다순)은 29일 이른 아침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나기 위해 기습적으로 서울 용산구 한남동 국회의장 공관을 찾았지만, 면담은 불발됐다. 정 의장이 개인일정을 이유로 일찌감치 공관을 떠난 탓이다. 이들 ‘재선그룹’은 전날 모임에서 기습면담을 결의했다.

이 과정에서 새누리당 의원들은 공관 경비반장과 작은 마찰을 일으키기도 했다. 김명연 의원은 “정 의장의 출근 시간에 맞춰 왔는데 자리를 일부러 피한 것 아니냐”며 “경비반장은 우리가 불한당도 아니고 (왜 출입을 막느냐)”고 항의했다.

이들은 “폭력을 행사할 의도도 없는데 경비반장이 문을 걸어잠그고 있다”며 “국회의장이 정상적 면담도 거부하고 불통으로 일관한다”고 성토했다.

특히 이완영 의원은 “정 의장이 퇴근 시에도 공관에 못 들어가게 할 것”이라며 “(정 의장은) 공관을 쓸 자격이 없다. 이번 사태가 끝날 때까지 매일 아침과 저녁 (공관으로) 출근해 투쟁을 지속하겠다”고 해 ‘장외 충돌’ 상시화 가능성도 암시했다.

새누리당과 정 의장의 추격전은 지난 28일에도 벌어진 바 있다. 당일 아침 새누리당 초선의원단은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했지만, 이날 역시 정 의장은 외부 일정을 이유로 국회에 나타나지 않았었다.

이슬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