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란법 첫날 조희연 교육감 전 비서실장, ‘뇌물 수수’ 혐의 체포

[헤럴드경제]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의 전 비서실장인 조현우씨가 김영란법 시행 첫날인 28일 동부지검에 뒷돈을 받은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서울 동부지검은 전날 조씨를 자택에서 체포한 데 이어 29일 오전 서울시교육청 비서실을 압수수색했다. 조씨는 브로커 A씨를 통해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를 통해 “현재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이고 어떤 건으로 무엇 때문에 돈이 오갔는지 구체적 정황은 파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체포된 조씨는 2014년부터 지난달까지 2년간 서울시교육청 비서실장으로 근무했다. 그는 김대중ㆍ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행정관과 임채정 국회의장의 정무수석 비서관을 지낸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