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새누리당 의원, 국방위원회 국감 ‘개의 선언’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 국회 국방위원회 위원장인 김영우 새누리당 의원이 국감 복귀 불가라는 당론을 거스르고 29일 국방위원회 국감에 참석했다.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20분 국방위원회 회의장에 입장해 개의를 선언했다. 이날 국방위원회는 방위산업청 등의 국감을 한다. 이날 회의에는 여당 의원으로서는 김영우 위원장만 유일하게 참석했으며 모두 야당 의원들만 자리를 지켰다.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개의선언 후 “새누리당 의원들은 오늘 참석 못했다, 야당 의원에 양해를 바랄 것이 있다”며 “새누리당 의원 불참으로 이전에 예정됐던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의 국감을 못했다, 남은 기간 내에 국회 정상화되면 현장 일정 조정해서라도 국방부와 합참 일정을 소화하도록 하자”고 제의했다.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이날 회의 참석 전 “저는 그동안에 국방에는 여와 야가 따로 없다는 말을 여러 차례 해왔다, 저는 그 말에 제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국방위원회마저 열리지 않으면 이 나라가 어떻게 되겠느냐”고 했다.

한편, 이날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원내대표단 연석회의에서는 국감복귀 불가를 당론으로 다시 한번 확인하고, 당론에 따르지 않는 의원들은 책임을 묻겠다는 뜻을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