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안에 악마가 있다” 연쇄살인마 정두영, 탈옥미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전국을 공포에 몰아넣은 연쇄살인마 정두영이 탈옥하려다 붙잡혔다. 그는 교도소에서 일을 하며 챙긴 전선으로 4m가량의 사다리를 만들어 도주를 시도했다.

28일 SBS는 대전 교도소에서 사형수 정 씨가 탈옥을 시도했다가 성공 직전 붙잡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 씨는 자동차 업체 납품용 전선을 만들면서 탈옥 도구를 만들었으며 교도소 작업장 밖 3개의 담 중 2개를 넘는데 성공했으나 세 번째 담벼락을 넘기 전 교도관에 가까스로 체포됐다.


교도소에 설치된 3개의 담은 각각 철조망, 감지센서가 설치되어 있으며 마지막 담은 일반 콘크리트로 만들어져 있다. 각 담벼락은 수 미터 씩 일정 간격을 두고 재소자의 출입을 통제한다.

정 씨는 작업장 창문으로 사다리와 모포를 던져 철조망이 설치된 1차 담벼락을 넘었고 감지 센서가 달린 2차 담벼락도 무난히 통과했다. 교도관들은 정 씨가 두 번째 담을 넘어 감지 센서가 울릴 때까지도 그의 위치를 파악하지 못해 우왕좌왕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탈주 시도는 준비한 철사 사다리가 휘어지면서 실패로 돌아갔다.

교도소 측은 정 씨가 오랜 기간 사다리를 만드는 것조차 파악하지 못해 작업장 및 수감자 감시가 허술한 것으로 드러났다.

법무부는 “센서가 울린 직후 교도관이 출동해 정두영을 검거했다”고 해명했다. 법무부와 교도소 측은 정두영의 탈주 사실이 공개될까봐 쉬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두영은 지난 1999∼2000년 9명을 잇따라 연쇄살인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2001년 사형이 확정됐다. 그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내 속에 악마가 있고, 그 악마가 저지른 짓”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덕지 국립과학수사연구소 범죄분석과장은 “정두영은 살인을 저지르고도 죄의식을 못 느끼는 사람(싸이코패스)”이라며 “살인도 하나의 행동 패턴이 됐다”고 설명했다. 연쇄살인마 유영철은 정 씨를 추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