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약자석에 앉았다고…임산부 폭행한 70대 체포

[헤럴드경제]지하철 노약자석에 앉아있던 임신 27주 임산부가 노인에게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지난 28일 과천역 인근에서 노약자 석에 앉아 가던 임산부 A 씨에게 “자리를 양보하라”며 폭행한 70대 노인 B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27일 퇴근길에 전철에 탑승한 노인 B씨는 임산부 A 씨에게 자리를 양보할 것을 수차례 요구했다. 


A 씨는 자신이 임신했음을 알렸지만 오히려 B씨는 이를 확인해야 한다며 유 씨의 임부복을 걷어올리기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B씨는 “임신한 게 아니면서 그런 척 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확인을 해야 한다”며 유 씨의 부른 배를 가격하기 시작했다.

결국 전동차에 있던 탑승객들이 경찰에 신고해 B씨는 다음역인 인덕원역에서 대기하고 있던 경찰에 연행됐다.

경찰은 노인이 술에 취한 상태에서 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자세한 혐의에 대해 조사 중에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