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지역화폐 ‘노원’ 도입…서비스ㆍ물품 등 거래

- 30일 지역화폐 ‘노원(NO-WON)출범식’ 개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노원구에서 물품, 지식, 재능을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지역 화폐를 도입한다.

노원구(구청장 김성환)는 마을공동체를 회복하고 공유경제를 실현하기 위해 30일 오전 10시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지역화폐 ‘노원(NO-WON)’의 출범식을 갖는다. 출범식에는 노원구청장, 마을활동가, 지역경제활동가 등 주민 300여명 참석한다. 출범식에서는 카톨릭대학교 천경희 교수의 지역화폐의 의미와 발전방향에 대한 교육, 지역화폐 노원의 가치 선언문 낭독, 퍼포먼스로 진행된다.

지역화폐운영위원회 위원들이 품앗이 활동 후 지역화폐통장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노원구는 돈 없이도 살 수 있는 행복한 마을공동체를 노원구 안에서 실현하기 위해 지역화폐를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노원구 지역화폐인 ‘노원’은 회원 상호거래방식 화폐다. 특정 지역 안에서 회원 간의 품(서비스)과 물품을 거래할 수 있으며, 이때 발생한 화폐는 공동체 내에서 사용하고 지역가맹점을 통해서 사용할 수 있다.

운영 플랫폼은 서울시 e-품앗이 프로그램을 활용한다. 구민 누구나 e품앗이(http://poomasi.welfare.seoul.kr)에 가입해 회원교육을 받고 승인을 얻으면 정회원이 될 수 있다. 거래하고자 하는 품이나 물품을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거래를 원하는 회원과 협의 후 거래가 진행된다. 거래내역은 통장과 홈페이지에 기록된다.

서비스 영역 거래목록은 돌봄, 학습지도, 상담, 수리, 제작, 가사, 홈패션, 미용, 심부름, 사진촬영 등이다. 물품 영역은 식품, 의류, 패션잡화, 출산ㆍ유아용품, 도서 등이다. 지역화폐 운영은 마을공동체와 사회적경제 활동가로 이루어진 지역화폐 운영위원회에서 맡았으며 지역화폐 사무국이 관리한다. 노원사회적경제연대 사회적협동조합의 사업으로 운영된다. 앞으로 매주 1,3주 목요일을 지역화폐 노원데이로 운영하며 지역화폐 찾아가는 작은 홀씨 설명회를 개최한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마을에서 돈 없이 살 수 있는 진정한 행복공동체를 구민과 함께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