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경찰 골프장, 여론에 등떠밀려 개방했지만…일반인 이용은 3%대 그쳐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경찰이 보유한 골프장이 지역주민에게 개방하기로 결정했음에도 일반인 사용은 고작 3%대에 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경창철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까지 충남 아산소재 경찰교육원에 위치한 골프장을 사용한 인원은 모두 1만 271명으로 이 가운데 일반인은 384명(3.7%)에 불과했다. 지난해 1만3541명 가운데 179명(1.3%)에서 2.4% 증가하는데 그쳤다. 


경찰은 올해 골프장을 지역주민에게 개방하겠다고 밝혔지만, 그 증가세가 미미해 지역여론에 밀린 형식적인 입장이었다는 지적이다.

아울러 올 상반기까지 골프장을 이용한 현직 경찰관 가운데 2688명은 평일에도 골프장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평일이라 할지라도 근무가 없는 비번 근무자들이 이용했을 가능성은 있으나, 고위직의 평일 라운딩 의혹이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현직 경찰관들 가운데 평일에 골프장을 이용한 인원은 680명에 그쳤으나 올해 들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경찰교육원은 구체적인 명단이나 계급을 관리하지 않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올 상반기까지 골프장을 이용한 전체 경찰관 9887명 가운데는 현직이 7112명으로 71%를 차지했다. 지난해 전체 이용 경찰관 1만3362명 가운데 현직은 7972명으로 59%에 해당하던 것에 비해 증가했다.

박 의원은 “고위급 현직 경찰관들이 평일 근무시간에 골프를 친 것은 아닌지 조사가 필요하다”며 “말 뿐인 개방이 아니라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일반인 사용률을 제고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개방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