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실종 초등생 끝내 숨진 채 발견

[헤럴드경제] 대구 모녀 변사 사건과 관련한 실종 초등생이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대구 수성경찰서는 28일 오전 11시10분께 대구시 달성군 화원읍 낙동강 사문진교 하류 2㎞ 지점에서 실종된 류정민(11ㆍ초등4)군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검시 결과 류 군으로 확인하고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시신으로 발견된 류 군은 별다른 외상이 없는 상태였다.

류 군은 지난 15일 오후 5시께 어머니 조모(52) 씨와 함께 수성구 범물동 집을 나선 이후 행적이 파악되지 않았다.

어머니 조 씨와 택시를 이용해 대구 북부정류장까지 간 뒤 버스를 갈아타고 팔달교 주변에 내린 것까지는 확인됐으나 이후 행방은 묘연했다.

조 씨도 앞서 지난 20일 경북 고령군 성산면 낙동강 고령대교 주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조 씨 역시 별다른 외상이 없다는 점에서 타살보다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

또 지난 21일에는 대구 수성구 범물동 류 군의 집 베란다 붙박이장에서 20대 여성 시신 한 구가 발견됐다.

숨진지 1년가량 된 이 시신은 이불과 비닐에 싸여 있었으며 류 군의 누나(26)로 추정되고 있다. 류 군의 누나의 사인 역시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이에 따라 대구 모녀 변사 사건은 물론 류 군 사망 사건도 미궁에 빠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모녀는 모두 유서를 남기지 않았고 휴대전화 통화기록에서도 이렇다할만한 단서가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류 군 아버지를 상대로 조사를 벌였지만, 8년 전 이혼한 뒤 사실상 접촉이 끊어져 뚜렷한 단서를 찾지는 못했다.

이에 경찰은 ‘내가 죽거든 십자수, 색종이 접기책을 종이접기를 좋아하거나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세요’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사라졌던 류 군의 행방을 쫓는데 수사력을 집중해왔다.

그러나 류 군마저 숨진 채 발견됨에 따라 의혹만 더 커지게 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엄마가 아들과 함께 강물에 뛰어내렸을 가능성이 크지만 동기가 무엇인지 알 수 없고 류 군의 누나 사인은 더더욱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