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밥캣, 차입금 1억 달러 추가 조기 상환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두산밥캣은 미국 현지시각으로 30일에 차입금 1억 달러를 조기 상환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두산밥캣은 지난 2014년에 17억 달러를 조달했다. 이후 2014년 11월 1억 달러, 2016년 5월 1억2000만 달러에 이어 이번에 세 번째 조기 상환을 하게 됐다.

연이은 조기 상환은 두산밥캣이 북미 주택 시장의 호조로 실적이 꾸준히 상승되는 가운데 영업을 통해 발생한 현금흐름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두산인프라코어 측은 설명했다.


이번 조기상환에 따라 이자비용이 감소해 당기순이익이 확대되는 효과가 있으며, 부채비율은 94%에서 90%로 낮아진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영업실적의 견조한 상승세를 바탕으로 차입금 조기 상환을 지속할 것”이라며 “사업의 건전성과 수익성에 대한 시장의 인식을 제고하고 소형건설기계 시장의 글로벌 리더로서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