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亞 최초 브랜드 스튜디오 국내 들어선다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롤스로이스모터카의 ‘롤스로이스 스튜디오’를 아시아 최초로 오는 11월 국내에 들어선다. 브랜드 스튜디오는 영국 굿우드 본사에 위치한 ‘아틀리에(Atelier)’에 이은 두 번째 글로벌 스튜디오다.

롤스로이스는 29일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BMW 드라이빙 센터 내 200㎡(60.5 평) 규모로 들어선 스튜디오는 롤스로이스의 최신 모델이 전시되는 ‘자동차 갤러리(Car Gallery)’와 예약제로 운영되는 ‘아틀리에’ 라운지로 구성된다.


또 브랜드 스튜디오에는 롤스로이스 고객을 위한 시승 공간도 마련된다. 고객들은 2.6㎞ 서킷과 주변 도로를 이용한 시승코스에서 본사 소속 전문 드라이빙 강사들의 도움을 받아 시승을 할 수 있다.

스튜디오 오픈을 위해 방한한 롤스로이스모터카 CEO토스텐 뮐러 위트비스(Torsten Müller-Ötvös)는 “한국은 명품 시장의 중심으로 성장하면서 아시아 지역 고객들에게 각광받고 있을 뿐 아니라, 지난 해 롤스로이스 판매량에서 가장 큰 성장률을 보인 나라이기도 하다”면서 “인천국제공항 10분 거리에 위치해 접근성이 높은 만큼, 롤스로이스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국내외 고객들이 스튜디오에 방문해 롤스로이스의 가치를 경험을 해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