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故 백남기씨 부검 영장 발부…유족과 협의 지시

[헤럴드경제]법원이 한 차례 기각했던 고 백남기 씨의 부검 영장을 결국 발부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28일 서울중앙지법이 백 씨의 시신에 대한 부검영장(압수수색검증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검찰이 부검 영장을 재청구하자 소명 자료를 다시 요구하는 등 고심을 거듭한 끝에 내린 결정이다.

다만 법원은 집행 방법에 단서를 붙였다. 유족이 희망할 경우 서울대병원에서 부검을 진행하도록 하고, 유가족과 유가족이 지정한 의사, 변호사 등의 참관을 허용하도록 했다.


또 부검 과정을 영상에 담고, 시기와 절차에 대해서도 유족에게 충분한 정보를 전달하도록 했다.

영장 집행 기한도 다음 달 25일까지로 한 달 가까이 시간을 줬다.

경찰은 유족과 충분히 협의해 부검을 진행하라는 의미로 해석된다면서 영장 집행에는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유족과 시민단체 등이 모여있는 서울대병원은 부검 영장이 발부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한때 긴장감이 감돌았지만 경찰과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