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범죄 4년 새 2배 증가, 피해액 3000억원 돌파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전화금융사기 수법인 보이스피싱 범죄 건수가 4년 새 2배가 늘어나고 피해액이 30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4년간 보이스피싱 검거 건수는 모두 2만 3126건으로 피해액이 3191억원에 달했다.

한 해 평균 5782건의 보이스피싱 범죄가 발생한 셈이다.

연도별로 보이스피싱 범죄 검거 건수와 피해액은 2012년 5023건에 595억원, 2013년 2386건에 552억원, 2014년 4183건 974억원, 2015년 1만 1534건에 1070억원이었다.

올 들어서도 보이스피싱 범죄는 줄지 않았는데, 지난 7월말까지 2462건, 3550명의 보이스피싱 범죄자가 검거됐다. 피해액은 266억원으로 집계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