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래순대, ‘한돈데이 세트’ 한정 출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한돈 대표 브랜드 도드람의 순대 프랜차이즈 본래순대가 오는 10월 1일 ‘한돈데이(1001)’를 맞아 본래순대국과 돼지껍데기 등으로 구성된 ‘한돈데이 세트’를 한정 출시했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한돈데이는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와 농협중앙회가 한돈의 맛과 우수성을 알려 한돈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지정한 날이다.

본래순대는 한돈데이를 맞아 9월 29일부터 10월 5일까지 전국 44개 본래순대 매장에서 본래순대국과 본래얼큰국밥, 돼지껍데기 3가지 메뉴로 구성된 ‘한돈데이 세트’를 5000개 한정 판매한다. 한돈데이 세트는 1만2000원으로 기존 1만7000원에서 5000원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본래순대 대표 메뉴인 ‘본래순대국’은 100% 도드람양돈농협의 돼지사골과 소사골을 사용해 담백하면서도 깊고 진한 국물이 일품이며, ‘본래얼큰국밥’은 청양 고추로 칼칼한 맛을 더해 해장용으로도 제격이다. 또한 매콤하게 볶은 ‘매콤돼지껍데기’와 더불어 비만, 고혈압 등 성인병 예방에 탁월한 보리를 넣어 만든 ‘보리 깍두기’가 함께 제공된다.

[사진=본래순대가 ‘한돈데이 세트’를 한정 출시했다.]

본래순대 관계자는 “한돈데이를 맞아 깨끗하고 위생적인 돼지 부산물에 대한 원칙을 기본으로 돼지 부산물에 대한 소비자 인식 개선에 보탬이 되고자 이번 이벤트를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소비자 이벤트를 통해 한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힘써 나가겠다”고 전했다.

본래순대는 한돈 대표 브랜드 도드람의 순대 프랜차이즈 사업으로 도드람양돈농협의 조합원이 생산한 우수한 돼지고기를 철저하고 체계적인 위생 시스템에 따라 도축해 사용하며, 순댓국 프랜차이즈 중에서는 최초로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로부터 한돈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