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베리, 스마트폰 자체 생산 중단 선언

[헤럴드경제] 스마트폰의 선구자 블랙베리가 스마트폰 자체 생산을 완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존 첸 블랙베리 최고경영자(CEO)가 28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2분기 실적 발표 콘퍼런스에서 ‘모빌리티 솔루션’ 사업부문과 관련해 “새 전략 아래 보안과 애플리케이션 등 소프트웨어 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어 “내부 하드웨어 개발을 모두 중단하고 이 기능을 파트너들에게 아웃소싱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블랙베리 모빌리티 솔루션 부문은 스마트폰 등 하드웨어 사업을 영위하는 부문이다.

첸 CEO는 “모빌리티 솔루션 부문의 새로운 전략이 모멘텀을 얻는 신호를 보이고 있다”며 “인도네시아의 한 통신 조인트벤처와 처음으로 주요한 소프트웨어 라이선싱 계약을 맺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하드웨어 철수 계획이 이미 성과를 내고 있다면서 소프트웨어와 서비스 매출 전망치가 이번 회계연도에 30% 상승했다고 밝혔다.

첸 CEO는 앞서 모빌리티 솔루션 부문에서 이달까지 수익성을 회복하지 못하면 철수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블랙베리는 2000년대 중반 처음으로 스마트폰을 선보이며 시장을 선점했지만 최근 들어 애플과 삼성 등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했고 이후 소프트웨어 회사로의 변모를 추진해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