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국정 보이콧’ 지속ㆍ‘릴레이 단식’ 동참

[헤럴드경제] 새누리당은 28일 이정현 대표의 국정감사 복귀 요청에도 불구하고 국감 보이콧을 이어가기로 했다.

또 의원들이 돌아가며 릴레이식으로 이 대표 단식에 동참하기로 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총회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는 계속 정세균 국회의장의 책임을 물을 것이고 내일 국감에 들어가지 않는다”며 “복귀 안한다. 할 수 없다”고 밝혔다.

헤럴드경제DB

정 원내대표는 “이 대표의 충정은 십분 이해하지만 대다수 의원들은 국감에 복귀할 수 없다, 당 대표가 단식하게 내버려두고 국감에 복귀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새누리당은 이 대표의 요청을 따르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비대위 상태를 유지하면서 조원진 비대위원장과 정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의회주의를 복원하는 한길로 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또 “대오를 더 공고히 하는 차원에서 이 대표의 단식에 동조하기로 했다”면서 “정 원내대표를 필두로 의원들이 돌아가며 참여할 것”이라고 했다.

새누리당 소속 대부분의 의원들은 의원총회에서 이 대표가 단식을 이어가는 상황에서 당원들만 국감장으로 돌아갈 수 없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정세균 사퇴 관철 당원 규탄 결의대회’에서 “어떤 상황에서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 성실하게 일해야 한다는 게 나와 새누리당의 소신”이라며 “내일부터 우리 새누리당은 국감에 임해달라”고 요청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