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이번엔 일본여고생 체육복 입었네…목적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가수에서 배우로 전업한 설리가 퇴폐미와 귀여움, 청순함이 공존하는 독보적인 매력을 뽐냈다.

설리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 이 립색깔 너무 좋음”이란 말과 함께 사진 2장을 게시했다.

사진 속 설리는 된 일본의 여학생용 체육복을 연상케하는 흰색 반팔 상의와 검은색 핫팬츠를 입고 밝게 웃고 있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설리의 우윳빛 피부와 검고 긴 생머리는 청순함을, 그리고 버건디 컬러의 레드립이 섹시함을 더했다. 특히 살짝 빼문 혀에서는 치명적인 ‘팜므파탈’의 느낌이 물씬 난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한편 설리는 내년초 김수현-성동일 등과 함께 한 영화 ‘리얼’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