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與가 주장한 무노동무임금, 국감 파업에도 잘 적용하길”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새누리당의 국정감사 파업과 관련, “(무노동무임금은) 평소 새누리당이 많이 주장했던 내용이다. 스스로에도 잘 적용해주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심 대표는 29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국회에서 국감이란 건 필수 중 필수 사업”이라며 “이런 일을 회피하고 방기하면서 파업을 벌이는 새누리당을 바라보는 국민 마음이 어떨지 (새누리당은) 제대로 새겨야 한다”고 했다.

심 대표는 새누리당의 국감 불참을 “적반하장”이라고도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의 독선적인 운영을 두고 야당이 싸워야 할 판이지만 국감은 국회의 가장 기본적인 책무이기에 국감에 집중하고 있다”며 “새누리당이 이러는 건 적반하장”이라고 지적했다. 


또 “단식은 힘없는 사람이 절실할 때 쓰는 수단이다. 권력을 갖고 있고 여러 가지 정책 수단을 가동할 수 있는 여당은 설득과 양보, 포용하는 정치를 해야 하는데 이 상황은 다들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다”고도 했다.

심 대표는 “시험공부를 안 했으니 시험 자체를 무력화하려는 시도”라며 새누리당이 의도적으로 국감을 파행하려 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의혹을 비롯, 권력 중심부의 부패와 무능을 가리고자 국감 파업을 벌인다고 의구심을 갖는 국민이 많다는 걸 새누리당이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이 정세균 의장 사퇴를 이유로 드는 데에는 “표적이 잘못됐다”고 일축했다. 그는 “국회의장을 표적으로 삼을 일이 아니라 야당을 상대로 타협에 나서야 한다”며 “여러 쟁점 현안을 두고 타협방안을 마련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