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 주지훈, 어떻게 존재감을 높였나?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주지훈이 ‘아수라’에서 폭발적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주지훈은 28일 개봉한 영화 ‘아수라’에서 선과 악을 오고 가는 후배 형사 ‘문선모’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정우성, 황정민, 곽도원, 정만식 등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선배 배우들 사이에서도 자신만의 독보적인 아우라를 뿜어내고 있다.

주지훈은 온통 악인으로 가득한 ‘아수라’에서 유일하게 선에서 악으로 변모하는 캐릭터 문선모를 완벽히 소화해냈다. 다소 어리숙해 보이는 해맑은 형사에서 한도경(정우성 분)의 지시로 악덕 시장 박성배(황정민 분)의 충성스런 수행팀장이 되기까지, 점점 악에 물들며 변해가는 인물의 복잡한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낸다.


특히 주지훈은 의리와 야심 사이를 아슬아슬하게 줄타기 하며 관객들의 몰입도를 최대치로 끌어 올린다. 순수함과 비열함이 교차하는 야누스 적인 얼굴로 캐릭터의 위태로운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낸 주지훈은 절대 악의 틈바구니 속에서 공감과 연민까지 이끌어 내는 등 깊은 인상을 남긴다.

이번 영화에서도 이번에도 ‘케미본능’을 드러낸다.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은 정우성과의 특급 브로맨스 케미는 단연 볼거리. 형제처럼 각별하게 지내던 선후배 형사인 두 사람은 악덕 시장 박성배를 둘러싸고 미묘한 경쟁으로 치닫으면서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해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또한 악의 축 박성배와의 치명적 케미도 눈길을 끈다. 상상도 못하던 권력을 맛본 뒤, 박성배에게 인정받기 위해 극악무도한 짓을 서슴지 않는 문선모의 모습은 이야기를 한층 풍성하게 만들며 흥미를 자아낸다. 상대나 상황에 따른 주지훈의 본능적인 리액션이 완벽한 시너지를 자아내며 영화를 보는 또 하나의 재미를 선사한다는 평이다.

주지훈의 훤칠한 기럭지와 도회적인 외모는 액션에 능통할 것이라는 예상을 하게 하지만 ‘아수라’는 주지훈의 첫 액션 영화다. 인물들의 감정이 폭발하면서 나오는 부딪힘과 동작 등으로 구성된 ‘아수라’ 속 리얼 액션을 체화한 주지훈은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을 통해 장르적인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다. 보는 이들을 정신없이 몰아붙이는 액션 속 관객들은 예측 불가능한 주지훈의 치명적인 매력에 사로잡힐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아수라’는 지옥 같은 세상에서 오직 살아남기 위해 싸우는 나쁜 놈들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액션영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