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여객기, 화물칸서 연기 감지돼 회항

아시아나 회항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화물칸에서 연기가 감지되는 바람에 이륙 3시간 만에 회항했다.

28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 10분 LA에서 출발해 인천으로 향하던 OZ201편 여객기가 화물칸에서 연기가 감지됐다는 표시등이 뜬 사실을 확인하고이륙 3시간 만에 LA로 되돌아갔다.

해당 항공기 기종은 A380이며 당시 승객 358명이 타고 있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상공에서 소화 조치를 했고 현재 LA 공항에서 짐을 다 내린 채 화물칸을 정밀 조사하고 있다. 승객들은 항공기에서 내려 공항 내에 대기 중이다.연기 표시등이 뜨면 즉각 소화 기능을 작동시킨 뒤 안전을 위해 회항하는 것이 매뉴얼 상 조치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LA 공항 당국과 함께 현장을 조사한 결과 실제 화재 흔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현재로썬 연기 감지 센서의 오류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문제를 해소하고 운항에 지장이 없다고 판단되면 28일 오전 7시 30분께 해당 항공기를 다시 띄울 계획이다.예정대로 항공기 운항이 재개된다면 승객들은 인천공항에 29일 낮 12시 55분께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애초 계획보다 19시간가량 지연되는 것이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