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여객기, 화물칸 연기 감지로 회항 소동

[헤럴드경제]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화물칸 연기 감지 센서의 오작동으로 회항하는 소동을 빚었다.

28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전일 낮 12시 10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출발한 인천행 OZ201편 여객기가 화물칸에서 연기가 감지됐다는 표시등이 켜져 이륙 3시간 만에 LA로 되돌아갔다.

해당 기종은 A380이며 당시 승객 358명이 타고 있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매뉴얼에 따라 상공에서 즉각 소화 조치를 했고 현재 LA 공항에서 짐을 다 내린 채 화물칸을 정밀 조사하고 있다. 승객들은 항공기에서 내려 공항내 대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 관계자는 “LA 공항 당국과 함께 현장을 조사한 결과 실제 화재 흔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현재로선 연기 감지 센서의 오류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문제를 해소하고 운항에 지장이 없다고 판단되면 28일 오전 7시 30분께 해당 항공기를 다시 띄울 계획이다. 예정대로라면 승객들은 인천공항에 29일 낮 12시 55분께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당초 일정 보다 19시간가량 연착하는 것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