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기본적으로 나는 승부사…물러서는 일 없다”

[헤럴드경제]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28일 “기본적으로 저는 승부사다. 한번도 현실과 타협하거나 마음이 약해서 물러선 적은 없었고 앞으로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내년으로 다가온 대선에서 완주 의지를 과시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신의 싱크탱크 ‘정책네트워크 내일 2기 출범식 및 회원의 밤’ 토크콘서트에서 “저는 지금까지 항상 모든 것을 다 버리고 새로운 것에 계속 도전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내년 대선은 우리가 겪어왔던 경험이나 상식과는 전혀 다른 상황으로 전개될 것”이라며 “예고편이 바로 이번 총선이었다”고 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안 전 대표는 자신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의 단일화, 제3지대론 등 내년 대선을 겨냥한 각종 시나리오와 관련, “양당(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의 공포감에서 이런 일들이 벌어지는 것”이라며 “지금 돌파구가 안 보이는 양당에서 이런 여러 가지 시나리오들을 만들어내는 것으로, 저는 관심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 “이럴 때일수록 대선보다 더 중요한 게 국가의 미래”라면서 “이 문제를 푸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이 살아남기 위해 내년에 혁명적 변화가 필요하다”며 “격차와 양극화는 중산층이 없어지는 현상으로, 제가 정치를 하면서 가장 바라는 목적은 바로 중산층 복원”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정책네트워크 내일 2기 출범식에는 최상용 이사장과 박원암 소장을 비롯해 200여명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