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보고관, “백남기 씨 사망 충격…진상조사 촉구”

[헤럴드경제] 마이나 키아이(사진) 유엔 평화적 집회 및 결사의자유 특별보고관은 28일(현지시간) 고(故) 백남기(69) 씨의 사망 소식에 충격을 받았다며 철저한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키아이 보고관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유가족과 백씨의 동료들에게 깊은 애도를 전한다”며 “진상조사를 통해 가해자에게 상응하는 처벌을 하고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키아이 보고관은 한국 정부를 향해 평화적인 집회에서 긴장감을 일으킬 수 있는 물대포나 버스 장벽 등 집회 통제 수단이 적절한지 다시 검토할 것과 부검을 원하지 않는 유가족의 요구를 받아들일 것을 촉구했다.


백 씨는 지난해 11월 민중총궐기대회에 참석했다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아 중태에 빠진 뒤 지난 25일 끝내 숨을 거뒀다.

경찰은 백 씨에 대한 부검영장(압수수색검증영장)을 사망 당일인 25일 신청했다 법원이 이를 기각하자 의견서 등을 첨부해 27일 재신청하고 28일 서울중앙지법으로부터 부검영장을 발부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