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균상 “이성경과 열애? 서로 한참 웃었다”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배우 윤균상이 이성경과의 열애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월간지 <우먼센스>는 최근 드라마 <닥터스> 종영 후 휴식을 취하고 있는 윤균상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현직 모델로 오해할만한 큰 키와 날카로운 외모와는 반대로 친근하고 다정다감한 반전 성격이 기자를 반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윤균상은 사진과 함께 공개된 인터뷰에서 <닥터스>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상대 배우 이성경과의 열애설에 대해 “인스타그램에서 친밀한 사진을 주고받으면서 ‘사귀는 것 아니냐’는 말을 듣었다. 둘이서 한참을 웃었다. 촬영 현장에서 그만큼 케미가 좋았다는 걸 의미한다고 생각한다”며 유쾌하게 웃었다. 


<삼시세끼> 어촌편에 막내 멤버로 합류하게 된 윤균상은 곳곳에서 자신을 찾아주는 이유에 대해 “‘운’과 ‘인복’인 것 같다. 수많은 사람들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그 안에서 많이 좌절하는 직업인데, 나는 데뷔 후 빨리 성장하고 있는 것 같다. 모두 나를 좋게 봐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덕분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우먼센스> 10월호에서는 윤균상과의 인터뷰 외에 ‘사기꾼이 된 백만장자 이희진 풀 스토리’ ‘톱스타 A양 악취 주의보’ ‘박보검의 모든 것’ ‘박수홍이 클러버가 된 이유’ ‘굿와이프 전도연 인터뷰’ 등을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