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국감 복귀”, 왜 ?…비박계 등 당내 이견ㆍ국민 여론 부담

[헤럴드경제=이형석ㆍ유은수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소속 의원들에게 국정감사에 복귀하라고 했다. 의사일정에는 참여하되 정세균 국회의장 규탄 및 사과ㆍ사퇴 요구 등 투쟁은 계속 한다는 뜻이다.

이정현 대표는 28일 오후 국회 본관 현관에서 열린 정세균 국회의장 규탄을 위한 당원 대회에서 “정진석 원내대표와사랑하는 새누리당 의원여러분은 내일부터 우리 새누리당의 국감에 임해달라”고 했다. 이 대표는 “어떤 상황에서도 국가를 위해 일해야 한다는게 새누리당의 당원들과 제 소신”이라며 “성실한 국감을 통해 제대로 일하고 있는지, 예산을 바로 쓰고 있는지, 국민에게 갑질 안 하는지 감시하고 바로 잡아달라”고 했다.

이같은 전격적인 결정은 국감 참석 의지를 강하게 피력한 김영우 국방위원장과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유승민 의원 등 당내에서 당지도부의 강경방침에 반발, 국감 참석을 요구하는 이견이 불거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대치 정국에 대해 비판적인 국민 여론도 부담을 느낀 때문으로 분석된다.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계단에 정세균 국회의장 사퇴 관철을 위한 새누리당 당원 규탄 결의대회가 열리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그러나 이 대표는 정 의장에 대한 대치는 풀지 않을 뜻은 명확히 했다. 이 대표는 “법이 정착된 나라에서 의원이 단식을 하는건 올바른 방식이 아니라고 분명하게 말한 바 있다, 지금 제 모습이 송구스럽고 죄송하다”면서 “그러나 저에게 무슨 방법이 있겠느냐, ‘맨입’으로는 안되는 대한민국 의전서열 2위, 국회의장에게 제가 무슨 방법이 있겠느냐”라고 말했다. 또 “제가 어떻게 행동을 해야할지 엄중한 명령을 내려달라”며 당원들에게 호소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