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4분기 경영안정자금 1200억원 지원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광역시는 올 4분기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지원금액은 1200억원이다.

인천시는 국내외적으로 계속되는 경기부진, 물류대란에 따른 수출악화 등 글로벌 경기전망이 어두운 상황에서 기업의 운영자금 적기확보를 위해 4분기에도 신속하게 자금을 집행할 계획이다.

중소기업에서 자금이 필요한 시기에 지원받을 수 있도록 일반운영자금은 기관 방문절차 없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1주일후 자금이 지원된다.

대출금의 이자차액을 보전해 기업이 저리에 자금을 조달 할 수 있도록 금융기관과 연계해 지원하는 경영안정자금은 업체별 지원한도가 최대 3억원~30억원이다.

올해부터는 금융기관 대출금리에 따라 0.3%에서 최대 2.0%까지 이차보전금을 지원하고 있어 금융기관에서 저리에 자금조달이 어려운 기업은 최대 2%까지 이차보전금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지원대상은 공장이나 사업장이 인천에 소재한 업체로서 제조업 전업률이 30% 이상인 제조업체와 제조업 관련 지식ㆍ서비스업 등이다.

올해는 고성장, 수출, 기술창업분야에 대한 목적성 자금지원이 신설되는 등 지원자금 종류가 다양해졌다. 기업들은 지원자금의 종류를 살펴보고 기업의 성장단계 및 상황에 적합한 분야를 잘 파악하여 신청하는 것이 중요하다.

접수는 오는 10월 4일 오전 9시부터 자금 소진 시까지 중소기업 맞춤형 원스톱 지원시스템(BizOK)홈페이지를 통해 실시된다.

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사전에 BizOK 사이트에 회원가입 후 정보등록을 마쳐야 한다. 온라인 접근이 어려운 기업은 ‘정책자금 신청 도우미 서비스’를 통해 손쉽게 자금을 신청할 수 있도록 도움 받을 수 있다.

한편, 인천시 경제분야 공공기관 통합에 따라 지난 7월 1일부터 중소기업육성자금 접수기관이 변경돼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에서 담당한다.

자세한 문의는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기업지원본부 자금지원팀(260-0621~0623)으로 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