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병사가 공무원?…에버랜드, 김영란법 때문에 군인 무료혜택 중단

[헤럴드경제]에버랜드가 김영란법 시행을 이유로 휴가군인·의경·사회복무요원을 대상으로하는 무료 이용 혜택을 잠정 중단했다.

지난 28일 에버랜드는 홈페이지에 군인, 의경 등을 대상으로 해오던 무료 이용 혜택을 잠정 중단한다는 공지사항을 올렸다.

휴가 군인·의경·사회복무요원을 대상으로 하는 에버랜드 무료 이용 혜택은 휴가증과 신분증을 지참하면 본인은 자유 이용권 무료 혜택, 동반 1인에게는 50% 할인이 주어지는 혜택이다.


에버랜드는 군인 무료 이용 혜택을 잠정 중단하며 “국민권익위원회에 적용 대상 및 혜택 범위를 확인 후 추후 재공지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군인들을 위한 에버랜드 혜택 잠정 중단에 “고생한 군인들을 위해 주는 혜택이 청탁으로 여겨지다니”, “언제부터 일반 병사가 공무원?” 등의 황당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