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1박2일’ 잠시 하차…“현상황서 웃기기 곤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근 ‘동영상 논란’에 휩싸인 정준영이 자신이 출연하는 KBS 2TV ‘1박2일’측에 휴식을 취할 의사를 전달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9일 방송관계자에 따르면 정준영은 자신의 안방과 같은 프로그램에 부담을 줄 수 없다는 생각과 현 상황에서 촬영장에서 웃음을 만들어내기는 부담스럽다는 마음으로 프로그램에 휴식 의사를 전했다고 스포츠조선이 보도했다.

제작진은 정준영의 의사를 존중해 하차여부에 대한 판단을 유보, 휴식을 주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여론은 ‘정준영의 하차는 가혹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다른 연예인들의 성범죄 연루 물의와 정준영 사건은 성격이 다르다는 것이다. 또 지난 성추문들이 대부분 ‘무혐의’로 끝났다는 점에서 대중들은 법의 심판이 내려질 때까지 사안을 신중하게 바라보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정준영과 1박2일 측은 모두 최적의 판단을 내린 것으로 분석된다.

정준영은 의혹이 불거진 이틀 후인 25일 기자회견을 열어 “전 여자친구와의 동의 하에 장난스러운 영상을 촬영했으며 즉시 삭제했고 이별 후 상대 여성이 우발적으로 고소했으나 이내 ‘동의 하에 촬영된 것이 맞다’고 여성이 직접 정정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