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가 무엇인지 일깨워줬다”…김영우 위원장에 경의 표한 野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초선이지만 국회가 무엇을 보고 정치를 해야 하는지 일깨워주는 계기가 됐다.”

새누리당 소속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29일 “국방에는 여야가 없다”며 국방위원회 국정감사를 개의했다. 이에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같이 평가했다. 당론과 정면 대치하며 소신을 피력한 데에 야권도 경의를 표했다.

이날도 국회는 출구 없는 대치를 거듭했다. 여야는 대화조차 끊겼다. 여권 상임위원장과 야권 의원이 서로를 배려하며 국감을 진행하는 ‘협치’는 국방위가 유일했다.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가 김영우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새누리당 의원들이 참석하지 않은 채 진행되고 있다. 새누리당은 당론으로 국정감사를 보이콧 한 상태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김 위원장은 이날 국감 복귀 불가라는 당론에 반하며 국감장에 참석, 국감을 진행했다. 언론 관심이 쏟아진 와중에도 김 위원장은 침착한 표정으로 국감 개의를 선언했다. 참석 전 김 위원장은 “국방엔 여야가 따로 없다는 말을 여러 차례 했다. 그 말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취지를 밝혔었다.

김 위원장도 말을 아꼈다. 여야를 자극할만한 발언은 삼가한 채 차분히 회의를 이어갔다. 그는 개의선언 후 “야당 의원에 양해를 바랄 것이 있다”며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 국감을 하지 못했다. 국회가 정상화되면 일정을 조정해서라도 이를 소화하자”고 제안했고, 이내 야당 의원도 동의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이철희 의원이 의사진행발언을 요청했다. 그는 “어려운 결단을 내린 위원장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꼭 하고 싶다”며 “야당을 위해서가 다니라 국민을 위한 결단이니 깊이, 크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이어 “초선이지만 국회가 무엇을 보고 정치하는지 일깨워주는 좋은 계기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방의 엄중한 현실을 감안해 새누리당 의원들도 조속히 합류해주길 간곡하게 촉구한다”고 했다.

국감이 연이어 파행으로 운영됐으나 야당도 더는 김 위원장이나 새누리당 등을 자극하지 않았다. 통상적으로 새누리당 국감 파행을 비판하는 의사진행발언이 이어질 만한 구도였지만, 야당도 이 의원의 짧은 의사진행발언 외엔 더는 말을 이어가지 않았다.

국감에 들어가서도 초반부터 방위사업청이 비공개를 요구하자 이 의원은 “자료를 보여주지도 않고 비공개를 요청하느냐”고 강하게 항의했다. 뒤이어 김 위원장이 “일단 이날은 비공개로 하고, 추후 다시 국회법 등에 따라 논의하자”고 제안하자 야당도 큰 이견 없이 이를 곧 수용했다.

개의부터 비공개 전환까지, 국방위는 고성 한번 나오지 않았다. 여당 출신 위원장은 신중했고, 야당은 양보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