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與 재선의원, 丁 ‘새벽면담’ 시도 무위로…“퇴근길도 막을 것”

[헤럴드경제=이슬기ㆍ유은수 기자] 새누리당 재선의원 10여명이 기습적으로 정세균 국회의장의 공관을 찾아 면담을 시도했지만, 불발로 그쳤다. 이들은 “국회의장이 어떻게 일부러 자리를 피하고 면담을 거부할 수 있느냐”며 “이번 사태가 끝날 때까지 매일 아침 공관으로 출근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새누리당 재선의원 10여명이 29일 아침 서울 용산구 한남동 국회의장 공관을 찾아 정세균 국회의장을 기다리고 있다.

김기선ㆍ김명연ㆍ김상훈ㆍ박대출ㆍ박덕흠ㆍ박맹우ㆍ박인숙 ㆍ오신환ㆍ이완영ㆍ이채익 등 새누리당 재선의원 10여명(이상 가나다순)은 29일 오전 7시께 서울 용산구 한남동 국회의장 공관을 찾았지만, 정 의장이 개인일정을 이유로 새벽 일찍 공관을 떠나 면담이 불발됐다.

이 과정에서 의원들과 의장 공관 경비반장 사이에서 작은 마찰이 빚어지기도 했다. 김명연 의원은 “정 의장의 출근 시간에 맞춰 왔는데 자리를 일부러 피한 것이냐”며 “경비반장은 우리가 불한당도 아니고 (왜 출입을 막느냐)”고 항의했다. “폭력을 행사할 의도도 없는데 경비반장이 문을 걸어잠그고 있다”는 것이 김 의원 주장의 골자다.

이 자리에서 이채익 의원은 정 의장의 과거 발언을 조목조목 짚어가며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새벽에 일어나서 정 의장의 어록을 모두 뽑아보니, 이번 사태는 100% 정 의장의 문제라고 확신을 했다”며 “국회의장은 불편부당과 중립의무를 지키고 국가적 대사를 조정하는 중재자 역할을 해야 하는데, 대권 욕심 없이 어떻게 저렇게 행동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완영 의원은 “정 의장이 퇴근 시에도 공관에 못 들어가게 할 것”이라며 “(정 의장은) 공관을 쓸 자격이 없다. 이번 사태가 끝날 때까지 매일 (공관으로) 출근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