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시청률 하락… ‘공항가는 길’ 9.0%로 추격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질투의 화신’이 지난 회 최고 시청률을 찍은 뒤 다시 시청률이 하락했다. 여전히 수목극 1위를 지켰지만 ‘공항가는 길’이 시청률 상승 곡선을 그리며 바짝 추격해오고 있다.

세 편의 수목극이 약 3.0% 포인트 내외로 접전을 벌이는 가운데 독주 없는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선두는 ‘질투의 화신’, ‘공항가는 길’과 ‘쇼핑왕 루이’가 차례로 뒤를 이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29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의 집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SBS ‘질투의 화신’은 전국에서 12.1%, 수도권에서 13.5%를 기록해 수목극 1위를 수성했다. 이는 지난 23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전 회분에 비해 전국에서 1.1% 포인트(13.2%), 수도권에서 1.3% 포인트(14.8%) 하락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표나리(공효진)를 둔 이화신(조정석)과 고정원(고경표)의 전쟁이 그려졌다.

이화신은 고정원에게 “이제 친구 그만하자”며 “표나리에게 고백하겠다”고 선포한다. 이에 고정원은 “그럼 왜 표나리에게 3년씩이나 짝사랑 받았냐”며 분노한다. 이화신은 후회하고 있다며 “다시 뺏어오겠다”고 도발한다.

급기야 표나리의 갯벌촬영에서 이화신과 고정원은 육탄전까지 불사한다. 두 사람의 우정은 사랑을 두고 질투와 분노로 변해가고 있었다.

동 시간대 방송된 KBS2 ‘공항가는 길’은 본 방송 한 시간 전인 오후 9시에 특별편을 방송, 시청률도 올랐다. 이날 방송은 전국에서 9.0%, 수도권에서 9.3%를 기록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는 지난 회분에 비해 전국에서 1.5% 포인트(7.5%), 수도권에서 1.4% 포인트(7.9%) 오른 수치다.

MBC ‘쇼핑왕 루이’ 역시 시청률이 계속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전국 기준 7.0%, 수도권 기준 7.3%를 기록해 전회분과 비교해 전국에서 0.8% 포인트(6.2%), 수도권에서 0.3% 포인트(7.0%) 올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