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처럼’, 국민 첫사랑 수지와 모델 계약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롯데주류(대표 이재혁)가 드라마, CF, 영화 등 다방면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가수 겸 배우 ‘수지’와 ‘처음처럼’ 전속 모델 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나선다.

롯데주류는 ‘처음처럼’의 부드러운 이미지와 첫사랑의 아이콘인 수지의 세련되고 부드러운 이미지가 잘 어울려 이번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또한 ‘처음처럼’이 다양한 소비자층으로부터 널리 사랑 받는 제품인 만큼, 청순함과 애교 넘치는 모습에서부터 세련된 모습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지닌 ‘수지’를 모델로 폭넓은 소비자층을 공략할 수 있다는 게 롯데주류 측의 설명이다.


그간 주류업계의 수많은 러브콜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수지가 주류 광고 모델 제의를 수락한 것은 ‘처음처럼’이 처음이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국민 첫사랑으로 불리는 수지는 소비자들이 자연스럽게 ‘처음처럼’이란 브랜드를 떠올릴 수 있는 최적의 모델”이라며 “수지와의 모델 계약을 통해 ‘국민 소주’ 처음처럼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주 광고 모델은 당대 가장 주목 받는 이른바 ‘대세’ 스타가 맡아 왔다. ‘처음처럼’의 광고 모델이었던 이효리, 신민아 등도 당시 최고의 인기를 누린 스타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