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민생보다 정치가 앞설 수 없다…민생은 與野 없다”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국정감사 파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민생보다 정치가 앞설 수 없다”고 ‘민생정당’을 강조했다. 국감 보이콧을 선언한 여당과 ‘민생정당’으로 맞대응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추 대표는 29일 서울 종로구 한국방송기자클럽 당대표 초청토론회에서 “민생이란 말만 들어도 송곳이 심장을 찌르는 것처럼 아픔을 느낀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당 대표 취임 후 제일 먼저 챙기고자 한 것도 민생이며 경주지진이 나고 현장을 찾았다. 김제 현장을 찾아서도 농민들의 절망과 배신감을 느꼈다”며 “여름 폭염이 끝나자 받은 전기료는 요금이 아니라 세금징벌이라고 말한다”고 각종 민생 현안을 언급했다. 이어 추 대표는 “민생엔 여야가 없다”며 “민생을 위해서라면 여야를 넘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전날 토론회에 참석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단식을 어영부영 넘어가지 않을 것이고 정세균 국회의장이 물러나면 된다”고 말했다. 그밖에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의혹을 부인하고,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변호하는 등 각종 쟁점에서 정부 입장을 해명하는 데에 중점을 뒀다.

이 대표는 “정 의장의 발언이 파행을 조장하고 부추기는 초유의 일이 벌어졌기 때문에 초유의 방식으로 대응한 것”이라고 단식 배경을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