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모델 S 90D’ 국내 상륙 초읽기…AS망 확보가 걸림돌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테슬라의 전기차가 국내 도로를 달리게 될 날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테슬라가 환경부에 배출가스와 소음 인증을 신청하며 국내 판매를 위한 절차를 본격 착수했기 때문이다.

29일 업계와 환경부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 27일 환경부 산하 교통환경연구소에 ‘모델 S 90D’의 배출가스와 소음에 관한 인증을 신청했다. 국내 출시를 앞둔 신차들은 교통환경연구소의 배출가스와 소음기준을 모두 충족해야 판매에 들어갈 수 있다.

테슬라는 인증을 신청한 모델은 ‘S 90D’뿐이며 모델 S의 다른 트림이나 모델 X도 순차적으로 인증을 신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기차의 경우 배기 가스가 없어 배출가스 인증시험이 필요없기 때문에 1회 충전시 주행 거리 측정과 소음 인증시험 등만 받을 예정으로 환경부 인증과정은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 인증 자체는 오래 걸리지 않을 전망이지만, 인증이후 바로 판매에 들어갈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국내 판매를 위해선 국토교통부의 제작자등록을 거쳐야 하는데, 테슬라가 AS등 사후관리에 필요한 기술인력과 시설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에 이 절차에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국토부는 테슬라 측에 이 부분을 보완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가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을 받을 수 있을지도 관건이다. 업계 일부에서는 테슬라 전기차가 보조금을 받기 위한 완속충전시간 10시간을 충족하지 못하기 때문에 보조금을 받지 못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테슬라는 아직 환경부에 전기차 보조금 지급 대상 신청을 하지 않았다.

모델 S 90D는 미국 환경보호청 고시 기준 1회 충전으로 473㎞(19인치 휠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미국 판매가는 약 9만 달러(약 9천800만원)이며 국내 판매가는 미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