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혜 논란 유진메트로컴 수익률 줄였다…PSD 관리 서울메트로 일원화

- 서울시 “민자 PSD 사업 재구조화 협상 타결”…수익률 9%대→3.59%

- PSD 유지관리 서울메트로로 일원화…“시설 재투자로 안전성 제고”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서울시가 지난 5월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스크린도어 수리공 사망사고 이후 특혜 논란이 일었던 지하철 스크린도어 유지보수 업체 유진메트로컴와 민자 PSD 설치ㆍ운영사업 재구조화 협상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계약당시 유진메트로컴에게 9%대인 제시 수익율은 3.59%로 낮아지고 PSD 유지관리는 서울메트로로 일원화 된다.


서울시는 “이번 재구조화 협상을 통해 그동안 부실관리에 따른 PSD 안전문제와 초기 사업자 선정과 사업실시협약 체결 과정에서의 특혜 제공 등의 논란을 해결했다”고 밝혔다. 재정적 측면에서도 서울메트로가 자금 재조달 112억원과 초과이익 공유 70억원 등 182억원의 경제적 이익을 확보하게 됐다.

우선 기존 8.4~15% 수준의 고금리 선ㆍ후순위채를 조기상환하고 고정금리 연 3.59%의 선순위채로 유진메트로컴의 채무 약 422억원을 재조달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른 2028년까지 112억원 이자절감비용 전액은 서울메트로의 안전기금으로 출연한다.

기존 협약에서 유명무실하였던 초과이익 공유조건을 변경, 협약상 예상 기준 매출액 초과분의 10%를 안전기금으로 서울메트로에 납부하도록 했다. 이는 지난해 매출액 기준으로 볼 때 매년 7억원 수준의 재원을 서울메트로가 확보하게 되는 것이다.

이번 사업 재구조화 협상 결과로 유진메트로컴은 민자 PSD 설치ㆍ운영사업 종료 시까지 182억원을 서울메트로에 안전기금으로 출연하게 됐고 이는 향후 노후시설 개량 등에 유용하게 사용될 전망이다.

이번 사업 재구조화를 통해 얻게 된 가장 큰 효과중의 하나는 PSD 관리 일원화와 기존 시설 개선을 통해 PSD 안전성 제고에 크게 기여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이번 협상을 통해 유진메트로컴이 관리중인 24개 역사의 PSD 유지ㆍ보수 업무를 모두 서울메트로로 이관하고 앞으로는 서울메트로에서 일괄적으로 관리한다. 반면 PSD 유지ㆍ보수에 사용되는 인건비 등 모든 비용은 사업 종료시까지 유진메트로컴에서 계속 부담한다. 이 과정에서 현재 유진메트로컴에 재직중인 PSD 전문인력들을 본인이 원하는 경우 전원 서울메트로에서 고용승계하기로 했다.

아울러 24개 민자역사의 노후 PSD 시설 교체 비용과 함께 PSD 안전성 제고의 핵심사안 중 하나인 레이져센서 교체 비용도 유진메트로컴에서 부담한다. 비상시 승객의 원활한 탈출을 위한 고밀도 역사 PSD 고정문 개선비용의 50%도 부담, 향후 PSD 안전성이 크게 제고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이번 협상으로 저금리 자금 재조달을 통한 수익률 현실화(9%대→3.59%), 실질적인 초과이익 공유방안 마련, PSD 안전성 제고를 위한 투자 실시 등 공공기여를 대폭 증대해 특혜의혹 등을 불식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