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인데…분당선 선릉역서 출근길 지하철 정차사고 ‘시민 불편’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29일 오전 8시26분께 지하철 분당선 왕십리행 열차가 서울 강남구 선릉역 승강장에서 26분간 정차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코레일 등에 따르면 이날 현재 철도와 지하철이 사흘째 파업 중인 데다, 출근이나 등교를 하는 시민들로 열차가 만원인 상황에서 열차 출발이 지연되고 내부 전등이 꺼지는 등 문제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한 승객은 “열차가 선릉역에서 나가다가 고장이 났으며 20여분간 갇혀 있었다”면서 “제일 마지막 열차의 뒷문을 열고 승객들이 밖으로 나왔다”고 전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열차 고장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