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北 핵실험 따른 한반도 긴장 우려”

[헤럴드경제] 프란치스코 교황이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따른 한반도 정세 악화에 우려를 표명했다.

그렉 버크 교황청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바티칸 라디오를 통해 “북한의 핵실험으로 야기된 한반도 긴장 상황에 교황이 우려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앞서 안토인 카밀레리 교황청 외무차관은 27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제60회 정기총회에서 “교황청은 북한의 현 상황을 깊은 우려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며 “프란치스코 교황은 비핵화를 위한 북한과의 협상을 되살리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IAEA는 북핵 검증이라는 중요한 역할을 재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카밀레리 차관은 또 “모든 형태의 군비 경쟁은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쓰여야 할 나라의 경제자원을 전용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켜야 할 정부의 책임을 회피하게 만든다”며 “군비 지출을 우선시하는 것은 통합적인 인류 발전과 교육, 건강, 가난 퇴치 등에 사용돼야 할 자원을 잘못 분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미국의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 원자폭탄 투하 70년이 되던 작년에도 핵무기 전면 금지를 촉구하는 등 핵무기에 대한 강력한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