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면세점, 中 17개 여행사와 MOU… ”요우커 200만명 유치 협력”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현대백화점 면세점 법인인 ㈜현대백화점면세점(이하 현대면세점)은 서울시내 면세점 사업권 특허신청을 앞두고 중국 현지 상위권 17개 여행사와 협력, 요우커(중국인 관광객) 200만명의 한국 방문을 유치하겠다는 청사진을 29일 발표했다. 현대면세점은 서울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을 면세점 후보지로 정하고, 서울 시내 신규 면세점 특허권 입찰에 참여한다. 
[사진=현대백화점면세점이 오는 서울 시내 신규면세점 특허권 입찰을 앞두고 면세점 후보지로 확정한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현대면세점은 이날 중국 베이징에서 현지 주요 여행사 17개사와 ‘한ㆍ중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협력을 맺은 여행사에는 중국 최대여행사인 중국여행사(CTS)와 업계 3위인 중국청년여행사(CYTS) 등이 포함됐다. 체결식에는 이동호 현대면세점 대표와 중국 17개 주요 여행사 대표 등이 참석했다.

현대면세점과 중국 17개 여행사는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한국과 중국의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양측은 다양한 마케팅과 관광상품 개발 등을 통해서 중국인 관광객 200만명을 한국에 유치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현대면세점은 이번 협력을 통해 면세점 사업에 핵심인 중국인 관광객 200만명을 확보함으로써 향후 면세점 사업권 획득시 사업을 운영하는데 있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중국 여행사 17곳은 향후 현대면세점이 면세점을 유치할 경우 현대백화점 이벤트홀 및 한류 콘텐츠 복합문화공간 SM타운에서의 한류 체험, 봉은사 템플스테이, 한류스타거리 투어 등 강남지역 관광상품 개발, 요우커들이 선호하는 프리 기프트(경품) 상품 개발, 한류스타 공연 기획 등 마케팅 부문에 공동 협력키로 했다.

이동호 현대면세점 대표는 “작년 7월 신규 면세점 입찰에서 탈락한 이후 1년여간 면세점 TF팀을 유지하며 철저하게 준비해왔고, 이번 중국 여행사들과의 MOU체결도 그 노력의 일환”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중국 여행사들과 요우커들이 한국에서 쇼핑과 문화, 관광 등을 즐길 수 있는 맞춤형 관광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며, 이를 바탕으로 요우커 유치 확대에도 적극 나서 국내 관광산업 발전에 일조하고 경제활성화에도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