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지진 대비’ 내진용 철근 개발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현대제철이 내진성능을 한층 강화한 내진용 철근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현대제철은 “국내 최초로 1㎣ 면적당 약 50kg∼60kg의 힘을 견딜 수 있는 SD500S/SD600S 내진용 철근을 개발해 대량생산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했다”며 “연말까지 KS 인증을 받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제철은 경북 경주에서 강진이 발생한 이후 내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졌고 내년부터 2층 이상 건축물에 대해 내진 설계가 의무화됨에 따라 내진용 강재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고있다.

내진용 철근을 사용하면 기둥 등 주요부위의 붕괴에 앞서 건물 전체가 구조적으로 충격을 흡수하면서 붕괴시간을 늦출 수 있다.

현대제철은 2005년 내진성능이 확보된 건축구조용압연H형강(SHN) 강재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고, 2011년부터 내진용 철근 개발 연구를 지속해왔다. 2013년 현대제철이 국내 최초로 출시한 내진용 철근 SD400S는 한국전력기술(KEPCO E&C) 신사옥 건설에 사용됐고, 2014년에는 가나 타코라디 지역 가스복합 화력발전소 건설현장에 내진용 철근을 공급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우리나라의 내진용 강재 분야는 현재 시장도입 단계로 아직 사용비율이 낮은 수준”이라며 “앞으로 내진용 강재 시장 확대에 주력하는 동시에 제품 성능을 더욱 높여 이 분야의 선도업체로서 입지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