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제작진, 정준영에게 ‘하차’라는 용어 쓰지 않은 이유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성추문에 휩싸인 가수 정준영이 당분간 ‘1박2일’에 출연하지 않는다.

‘1박2일‘ 제작진은 정준영 거취 관련 공식입장을 발표하면서 하차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았다.

‘1박2일‘ 제작진은 29일 “‘1박 2일’ 팀은 정준영 본인의 의견을 충분히 받아들여 조사 결과에 상관없이 자숙의 시간을 갖기로 했습니다”면서 “정준영은 ‘1박 2일’의 동료들과 그 동안 사랑을 보내주셨던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향후 ‘1박 2일’은 오는 30일로 예정되어 있는 녹화부터 정준영을 제외한 5인의 멤버로 녹화를 진행 할 예정입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검찰 조사가 나온 게 없는 상태에서 정준영에게 하차를 말할 수 없었다. 정준영과 함께 하고싶지만, 불미스러운 이야기가 나왔다는 사실만으로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는 본인의 의지를 받아들인 것이다.

앞으로 검찰의 발표가 나온 후에라야, 정준영의 정확한 거취를 다시 한번 결정할 예정이다.

정준영의 잠정하차 의사전달과 ‘1박2일’ 제작진의 수용은 기민한 대응으로 보인다. 정준영의 잘못이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내리기 힘든 결정이었겠지만, 더 이상의 노이즈와 논란은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준영이 내일 녹화에 참여한다 해도 풀죽은 모습을 방송에서 보여주고 싶지 않은 마음 또한 이해된다. 선배들을 꾀로 이기는 동생 이미지를 당분간은 유지시키기 힘들기 때문이다.

정준영은 검찰 발표가 나오기 전 자숙의 의미로 잠정 하차를 택해 이제 동정과 위로를 받을 수 있게 됐다. 몰카촬영 등 논란과 관련, 잘못한 게 없는 것으로 밝혀지면 컴백할 수 있는 여지도 남기게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