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살이 6살에게 총격…美 초등학교 총격 용의자, 아버지도 살해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미국 14세 청소년이 초등학교에서 6살짜리 2명과 여교사 1명에게 총격을 가했다. 용의자는 초등학교에서 총격을 가하기 전 아버지에게도 총을 쏴 사망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타운빌에 위치한 타운빌 초등학교에서 총격이 발생했다. 14살로 알려진 용의자는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부상을 입은 6살짜리 남학생 2명과 여교사 1명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남학생 한명은 다리, 다른 한명은 발, 여교사는 어깨에 총상을 입었다. 이중 남학생 한명과 여교사는 큰 부상이 없어 퇴원했다. 하지만 다른 남학생 한명은 중태라고 일부 언론들은 보도했다.

사진=WPEC 방송 트위터 캡쳐

용의자의 아버지인 제프리 오스본(47)은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당국은 용의자가 집에서 아버지를 쏜 뒤 인근 타운빌 초등학교에 들어가 총격을 가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용의자는 홈스쿨링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용의자와 부상자 사이에 연관성을 찾지 못했고, 국제 테러 조직과의 연관성도 없어보인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1시 45분께 총격이 발생한 이후 이 학교 학생들은 인근 교회로 대피했다. 타운빌 초등학교는 전교생 280명 정도인 소규모 학교다.

앞서 지난 2012년에 코네티컷주 뉴타운의 샌디훅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학생 20명 포함 26명이 사망했다. 이번에 다시 초등학교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많은 미국인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