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파리모터쇼]5년 만에 새롭게 탄생한 신형 프라이드…파리에서 세계 최초 공개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기아자동차는 2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포르트 베르사이유 박람회장에서 개막한 ‘2016 파리 국제 모터쇼’를 통해 ‘신형 프라이드(현지명 리오)’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신형 프라이드는 (현지명 리오)는 전장 4065㎜, 축거 2580㎜, 전고 1450㎜, 전폭 1725㎜(5DR 모델 기준)로, 기존 모델보다 크기는 늘리고 높이는 낮췄다.

디자인에는 한국, 유럽, 미국의 기아차 디자인센터가 협업을 통해 참여했다. 이를 통해 호랑이코 형상의 그릴과 바이펑션 프로젝션 헤드램프 등이 적용됐다.

실내는 수평형 대시보드와 확장형 레이아웃 적용, 인체공학적 설계 등을 강화했고 센터 콘솔의 버튼 수를 줄이고 간결하고 직관적인 디자인을 적용했다. 


신형 프라이드는 최근 엔진 다운사이징 추세에 맞춰 최고출력 120마력(ps), 최대토크 17.5kgf·m의 동력성능을 갖춘 1.0리터 가솔린 터보 모델을 신규 적용했다.

이외에도 1.2 MPI, 1.4 MPI 등 2종의 가솔린 엔진과 1.4 디젤 엔진 등 총 4종의 엔진 라인업을 갖췄다.

또 초고장력 강판(AHSS) 적용 비율을 기존 33%에서 51%로 늘려 차체 강성을 높이고 차선이탈경보, 전방추돌경보 기능을 갖춘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 사물은 물론 보행자까지 감지하는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AEB), 차선이탈 경보시스템(LDWS) 등 첨단 안전사양을 적용했다.

마이클 콜 기아차 유럽법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신형 프라이드가 속한 B세그먼트는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면서 “신형 프라이드는 우수한 경쟁력을 갖춘 모델로, 향후 기아차의 유럽 시장 판매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형 프라이드는 내년 초부터 유럽을 비롯한 전세계 시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이밖에도 기아차는 쏘울 및 카렌스 상품성 개선모델을 유럽시장에 처음 선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