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폐목재 이용 바이오부탄올 공장 착공…세계 최초 실증사업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해 전남 지역 바이오화학산업 생태계 조성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GS칼텍스가 세계 최초로 폐목재와 폐농작물 등 비(非)식용 바이오매스를 이용해 바이오부탄올을 생산하는 공장을 착공한다. 이 공장은 상업생산에 들어가기에 앞서 대량생산에서도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는지 등을 본격적으로 검증하는 시범단계 데모플랜트로, 실증사업이 성공하면 부탄올 생산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하고 온실가스 감축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GS칼텍스는 29일 오전 전남 여수시 GS칼텍스 여수 제2공장에서 바이오부탄올 데모플랜트 착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환경부와 전라남도, 여수시, 여수시의회, GS칼텍스 임직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해당 공장은 총사업비 500억 원을 투자해 1만5000㎡ 부지에 건설되며 오는 2017년 하반기 완공 예정이다. 완공되면 연간 400톤 규모의 바이오부탄올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바이오부탄올은 폐목재와 폐농작물을 분쇄해 산(酸)과 혼합해 바이오당(Bio糖)을 만들고 자체 개발한 고성능 균주가 이를 먹고 배설하는 연속발효 및 분리정제 공정을 거쳐 생산된다. 이는 기존 석유나 석탄 등 화석연료에 포함된 탄소가 아닌, 대기 중 이산화탄소를 바이오매스가 흡수해 생산하는 탄소원을 이용하므로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큰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이렇게 생산된 바이오부탄올은 기존 석유계 부탄올을 대체해 코팅제, 페인트, 접착제, 잉크 및 용제 제작 등에 사용할 수 있다. 또 바이오에탄올과 달리 에너지 밀도가 높아 휘발유와 혼합 사용시 연비손실이 적고 엔진 개조 없이 휘발유 차량용 연료로 사용이 가능하다. 

GS칼텍스 바이오부탄올 데모플랜트 조감도 [그림=GS칼텍스 제공]


물에 대한 용해도와 부식성도 낮아 기존 연료의 수송 및 저장 인프라 변경 없이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바이오부탄올이 차세대 바이오연료로 꼽히는 이유다.

GS칼텍스는 지난 2007년부터 관련 연구개발에 돌입, 약 10년 간의 연구 끝에 바이오부탄올 양산에 필요한 기술들을 확보하고 40건 이상의 국내외 특허를 출원했다. 특히 세계 최고수준의 발효성능과 생산성을 통해 기존 석유계 부탄올 대비 획기적인 원가경쟁력을 확보했다는 것이 GS칼텍스 측의 설명이다.

준비 과정에서 ‘2014년 산업통산자원부 신기술 인증(NET)’을 획득하고 ‘2015년 대한민국 기후변화대응 10대 혁신기술’로 선정되기도 했다. 2016년에는 환경부로부터 녹색기술인증도 받았다.

GS칼텍스 바이오부탄올 생산공정도 [그림=GS칼텍스 제공]

한편,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의 전담 기업이기도 한 GS칼텍스는 센터를 통해 중소ㆍ벤처기업이 바이오부탄올과 연계한 다양한 응용제품을 생산하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바이오부탄올을 전남지역 바이오화학산업의 핵심 품목으로 육성해 이 지역 바이오화학 생태계 조성에 적극 기여하기 위해서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이번 데모플랜트 건설은 비식용 바이오매스로부터 바이오부탄올을 생산하는 세계 첫 실증사업”이라며 “독자적이고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생산 경쟁력을 확보해 국내시장은 물론 세계시장에서 상업화 기회를 적극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