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창조아카데미 지원사업’성과 공개

올 상반기 369명 취업 확정, 현재까지 총6,880명 전문인력 양성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주형철)가 현장형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창조아카데미 지원사업’의 성과를 공개했다.

SBA는 ‘창조아카데미 지원사업’으로 지난 2012년 7월부터 2016년 6월까지 267개 과정을 개설하여 총 6,880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했다고 밝혔다. 또한 올 상반기 취업이 확정된 인원은 369명이다.

창조아카데미 지원사업은 구인기업과 구직자간의 미스매치로 인한 인력수급의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된 사업의 일환으로 서울의 특화/유망산업의 현장수요에 맞춘 현장형 전문인력 양성을 목적으로 한다.

참여대학은 홍익대(3D프린팅), 서강대(ICT융합), 한양대(오픈소스), 경희대(MICE), 국민대(정보보안), 연세대(IoT-UX융합), 광운대(스마트디바이스), 이화여대(공연예술) 등 서울 소재 8곳의 대학이다.

이 중 한양대(오픈소스)의 경우, IT업계 종사자 2,038명을 대상으로 취업에 유망한 IT기술에 대한 수요조사를 실시하는 등 철저히 수요에 기반한 교육프로그램을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이에 학부생이 ‘국제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등 높은 성과를 내고 있다.

이처럼 창조아카데미 지원사업은 주요 산업분야의 기업들과 재직자들에게 실시한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대학 교과과정에 기업의 요구사항을 반영한 ‘맞춤형 교육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창조아카데미 지원사업의 우수한 성과요인으로는 다양한 취업 연계 프로그램 개설에 있다. 기업 CEO가 참여하는 현장감 있는 강의와 실제 기업사례를 해결하는 그룹 과제수행, 기업 담당자의 멘토링, 우수기업 참여 워크샵, 채용박람회 등을 제공한다.

경희대(MICE)의 경우 MICE분야 기업실무자와 수강생이 직접 만나 구인기업-구직자간의 네트워크 형성을 통해 실무를 보다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러한 과정으로 기업 입장에서는 채용비용과 신입사원 OJT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SBA 일자리본부 정익수 본부장은 “창조아카데미 지원사업은 기업이 교육과정에 직접 참여해 수요에 맞는 현장형 전문인력을 직접 양성할 수 있다는 점에서 효과적이다”면서, “중소기업의 참여로 채용 경쟁력이 강화되고 청년취업난이 극복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SBA ‘창조아카데미 지원사업’ 취업연계과정 및 재직자 과정 개설현황, 신청방법 등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SBA 일자리전략팀으로 전화하면 된다.

최경침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