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시각장애아동과 ‘행복한 가을소풍’

양평 그린토피아 체험장에서 배 수확, 누에고치 실 뽑기 등 체험 활동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SK네트웍스는 국립서울맹학교 및 한빛맹학교 아동 30여명과 자사 자원봉사자들이 양평 그린토피아 체험장을 찾아 ‘시각장애아동과 함께하는 행복한 동행’ 활동을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2012년 시작해 이번으로 12회째를 맞은 이 활동은 평소 시각장애로 활동량이 부족한 아동들에게 신체 운동을 통해 활력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하루 동안 시각장애 아동과 구성원 자원봉사자가 1대 1로 짝을 이뤄 야외 활동을 함께 즐기는 행사다.

이날 두 맹학교 아동들은 SK네트웍스 및 노원시각장애인복지관 봉사자들의 도움을 받아 본격적인 수확 철을 맞은 배를 직접 따고, 누에고치 실 뽑기 체험과 촉각을 활용한 달팽이 관찰 등 평소 접하기 어려웠던 다양한 야외 활동을 즐겼다. 

[사진설명=SK네트웍스 구성원과 시각장애아동들이 양평 그린토피아에서 진행된 ‘시각장애아동과 함께하는 행복한 동행’ 행사에서 배 따기, 촉각을 활용한 달팽이 관찰 등 다양한 체험활동을 함께 즐기고 있다.]

야외 체험 후 자원봉사자들과 아동들은 함께 장기자랑과 레크리에이션 활동을 가졌으며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선물과 기념품을 증정하는 시간이 마련되기도 했다.

[사진설명=SK네트웍스 구성원과 시각장애아동들이 양평 그린토피아에서 진행된 ‘시각장애아동과 함께하는 행복한 동행’ 행사에서 배 따기, 촉각을 활용한 달팽이 관찰 등 다양한 체험활동을 함께 즐기고 있다.]

행사에 참여한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더 밝게 웃는 아이들을 보면서 오히려 내가 더 많은 깨달음을 얻게 되는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사회공헌 활동에 관심을 갖고 우리 주변 어려운 이웃들에게 작은 힘이나마 보탤 수 있는 방안들을 지속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SK네트웍스는 ‘시각장애아동과 함께하는 행복한 동행’과 함께 점자도서 및 음성파일 제작 지원에도 나서는 등 시각장애 복지분야에 남다른 관심을 갖고 사회공헌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