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의장에 이어 더민주까지 “의장 향한 與의 폭언ㆍ막말에 법적 대응”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29일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의 ‘방미 일탈’ 발언을 놓고 법적 대응의 뜻을 밝힌 데 이어 더불어민주당 또한 정 의장을 향한 새누리당의 발언과 집단행동을 놓고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한 뒤 기자간담회에서 “새누리당이 국회의장을 욕보이는 현수막을 전국에 내걸고 정치적 목적을 위해 법적 근거도 없이 형사고발 하는 것은 헌법질서와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행위”라며 “의회 민주주의와 삼권분립의 파괴행위에 대해 우리당도 법적 대응 등 엄중한 조치에 나설 것임을 분명하게 경고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전날 새누리당의 국정감사 보이콧과 이정현 대표의 단식을 풀고자 이 대표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정치적으로 해결하자”는 의사를 전하기도 했었다. 그러나 더민주 지도부는 회의에서 이 대표의 변함 없는 태도와 정 의장의 사퇴를 겨냥한 새누리당의 집단행동을 더이상 좌시하기 어렵다는데 뜻을 모았다.

더민주는 정 의장을 향한 새누리당의 폭언과 막말, 국감감사 보이콧, 본회의 의사진행 방해,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회 위원장 감금 의혹 등을 놓고 당 법률위원회의 검토를 받아 형사 고발 등을 포함한 구체적인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금태섭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정상적으로 보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을 만큼 여러 차례 법위반의 사례가 있어서 이 부분에 대해 짚고 넘어가야겠다”며 “ 의회민주주의를 말하면서 국회마당에서 불법집회, 본회의 과정에서 금도 넘는 수준의 막말과 행동을 한 데 대해서는 법적 대응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